강릉 육개장 맛집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평일 오후다

점심 시간이 되어 육개장 잘하는 집을 찾았다.

강릉시 문화의길7번길 8 에 위치한 [육대감]식당에 갔다.

간판에도 "옛날전통육개장 육대감"이라고 크게 씌여 있다.

문화의 거리 임당동 주차장 뒤편에 있어서 찾기도 쉬웠다.

옛날 육개장은 특유의 깊은 맛과 향이 있어야하며 맵고 얼큰하지만

담백한 뒷 맛이 있어야 한다.

구수한 맛과 잘 어울리는 칼칼한 육개장이었다.

이곳 육대감의 육개장은  나의 입맛에 잘 맞았다.

깨끗하게 정리된 식당에서 입맛에 맛는 음식을 먹을 때 기분이 상쾌하다.

비올 때 따끈한 육개장 한 그릇하였더니 밝고 맑은 기분이든다.

먹는 기쁨도 때론 스트레스를 날려준다.

기분이 우울하고 적적할 때 좋은 음식으로도 기분을 전환 시킬수도 있을 것 같다.

 

빗방울이 솔잎에 달려있는 평일 오후 육개장식당 을 찾았다.

육개장이 나왔다.

야채와 고기를 숟가락 담았다.

젓가락으로 건더기를 올려 먹었다.

입맛에 맞아 국물까지 모두 먹었다.

다양한 매뉴가 있다. 육개장은 7,000원이다.

육개장은 밑반찬이 깍두기, 김치, 단무지면 족하다.

깨끗한 식당 내부다.

 

저작자 표시
신고
  1. 영도나그네 2017.08.25 18:15 신고

    강릉에서 얼큰한 옛날전통 육개장으로 식사를
    하셨군요..
    정말 먹음직 스럽기도 하구요..
    잘보고 갑니다..

  2. 드래곤포토 2017.10.03 22:13 신고

    즐겁고 행복한 추석 되세요 ^^

  3. 설근악 2017.10.09 15:49 신고

    희안하게도 요즘 김구라씨가 광고하는 그 업체랑 이름이 비슷하네요 ㅋㅎㅎ

+ Recent posts